모험러의 책방

기다리지 않는 자유 본문

모험러의 잡문

기다리지 않는 자유

모험러
오지않는 님 전화를 기다리며 뜬눈으로 지새던 밤

하늘, 달, 별, 바람, 풀벌레, 허공, 침묵―
친구들은 이미 다 내 곁에 와 놀자고 보채고 있었건만
무엇을 그리도 애타게 기다렸던지

보다 답답해진 달이 혼자 소주잔을 기울이던 밤

.
.

 “나는 쉰 살이 넘어가면서 50년 묵은 내 우울을 떨쳐버렸는데, 그건 대단한 경험이 아니에요. 애인한테서 전화가 안 와서 짜증 내다 전화가 오는 것, 인생은 그런 건 줄로만 알았어요. 그런데 어느 날 그 전화라는 게 원래 없는 거라는 걸 안 거예요. 언젠가는 전화가 오는 게 아니라. 그걸 알고 나서 우울을 벗어버렸죠.”*
 
 12/09/28
 
 * 김창완 아저씨의 말. <행복이 가득한 집>, 2008년 12월호에서 봄.
 
 
 산울림 - <안녕>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섹시함  (0) 2012.10.03
터미널 가는 길  (0) 2012.10.02
찰나의 로맨스  (1) 2012.09.30
기다리지 않는 자유  (0) 2012.09.28
Migrations  (0) 2012.09.24
이불 빨래  (0) 2012.09.23
"Is that true?"  (0) 2012.09.22
태풍  (0) 2012.09.1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