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이불 빨래 본문

모험러의 잡문

이불 빨래

모험러
오늘 아침 이불을 깨끗이 빨아 빨랫줄에 활짝 펴 상쾌한 가을햇살 아래 널고 뿌듯한 마음으로 파란 하늘을 올려다 보았다. 
아, 저 깨끗한 하늘에 마음을 푹 담그고 북북 빨아 탁탁 털고 이불 옆에 나란히 널고 싶다. 

오늘 저녁 이불에는 햇내음이 날 것이다.
마치 애인의 품인냥 끌어안고 킁킁거리며 잠들어야겠다.

12/09/23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찰나의 로맨스  (1) 2012.09.30
기다리지 않는 자유  (0) 2012.09.28
Migrations  (0) 2012.09.24
"Is that true?"  (0) 2012.09.22
태풍  (0) 2012.09.17
두 고양이  (0) 2012.09.13
오늘 오후  (0) 2012.09.1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