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내 생각으로 만들어낸 너를 사랑하는가?" 본문

명문장, 명구절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내 생각으로 만들어낸 너를 사랑하는가?"

모험러
「낭만적 사랑 이야기는, 반쪽인 우리가 다른 반쪽을 찾아서 마침내 온전해지게 된다는 이야기를 속삭입니다. 완전히 정신 나간 이야기입니다. 나를 완전하게 해줄 사람이란 필요치 않습니다. 그 사실을 깨닫는 순간, 모든 존재가 나를 완성시켜 줍니다.」*

오늘 본 책에서 케이티 누님이 한 말이다. 나도 같은 내용을 글을 올린 적이 있다. 그 글을 쓴 후 까마득한 세월이 흐른 것만 같다. 

「'사랑은 자신의 나머지 반쪽을 찾는 일'  ― 사랑에 관해 가장 널리 알려진 신화 중 하나이다. 아무도 자신의 반쪽이 되어줄 수 없다. '나'의 빈 곳을 '너'로 채울 수 없다. '너'를 갈취하거나 집착하게 될 뿐. '나'를 완전하게 해 줄 '너'는 오직 자신이 만들어낸 환상 속에만 존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쪽은 누구를 만나든 반쪽일 뿐이다. 사실 우리는 각자 이미 '하나'다. 그러니 자긍심을 갖고 사랑하자. 그렇게 다른 '하나'를 만나 사랑하자.」

12/08/29

* 바이런 케이티, <나는 지금 누구를 사랑하는가>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존재의 유물론적 비밀  (0) 2012.09.03
이별의 이유  (2) 2012.09.02
고도를 기다리며  (0) 2012.08.30
있는 그대로  (0) 2012.08.08
사랑하지 아니함의 사랑  (0) 2012.08.07
연성결  (0) 2012.07.20
지구의 소유자  (0) 2012.07.1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