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인셉션>을 보고 본문

리뷰, 서평, 감상

<인셉션>을 보고

모험러
영화 <인셉션>을 두 번째 보았다. 꿈에서는 어떻게 지금 이곳에 왔는지 기억할 수 없다는 주인공의 대사가 인상 깊었다. 숭산 스님이 돌아가시면서 현각 스님에게 한 말이 떠올랐다. "걱정하지 마라. 걱정하지 마라. 모를 곳에서 와서, 모를 곳으로 갈 뿐이다."

12/07/01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정기>를 읽고  (0) 2012.07.11
<파이트 클럽>을 보고  (0) 2012.07.04
The Message  (0) 2012.07.03
<인셉션>을 보고  (0) 2012.07.01
<500일의 썸머>를 보고  (0) 2012.06.29
"난 할 수 있어" - 자기 착취의 시대  (0) 2012.06.10
프로메테우스  (0) 2012.06.07
<마지막 행성>을 읽고  (0) 2012.05.2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