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500일의 썸머>를 보고 본문

리뷰, 서평, 감상

<500일의 썸머>를 보고

모험러
영화 시작하고 나레이터가 톰(Tom)과 썸머(Summer)의 캐릭터 설명 후,
"This is not a love story"[but a story about love]라고 말하는 부분에서 이미 10점 만점에 8점. 톰과 썸머의 사랑에 관한 엇갈린 깨달음을 표현한 영화 후반부에서 빙긋 웃으며 1점 추가. 클로이 모레츠가 출현했으므로 아빠 미소를 지으며 다시 1점 추가. 

엔딩크레딧 올라가는 것을 보며 즐거운 마음으로 내린 최종 평가: 10점 만점에 10점.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트 클럽>을 보고  (0) 2012.07.04
The Message  (0) 2012.07.03
<인셉션>을 보고  (0) 2012.07.01
<500일의 썸머>를 보고  (0) 2012.06.29
"난 할 수 있어" - 자기 착취의 시대  (0) 2012.06.10
프로메테우스  (0) 2012.06.07
<마지막 행성>을 읽고  (0) 2012.05.25
<위대한 독재자>의 한 장면을 보고  (0) 2012.05.1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