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당질 제한을 하면 식비가 올라갈까? 본문

명문장, 명구절

당질 제한을 하면 식비가 올라갈까?

모험러
「당질 제한을 하면 엥겔계수가 올라가는 것은 당연하다고 받아들이는 것이 옳을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당질 제한을 해보면 시작과 동시에 일시적으로는 엥겔계수가 올라가지만 당질 제한에 몸이 익숙해지면 엥겔계수는 점차 내려간다. 그 이유는 다음의 세 가지이다.

첫 번째로 두부와 같은 가격이 싼 콩 제품이 밥 대용이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카레라이스를 먹을 때 밥 대신 두부를 먹는 사람들도 있고 한 규동 체인점에서는 밥 대신 두부가 들어간 규동이 정식 메뉴가 됐을 정도다.

두 번째로 당질 제한을 하면 지금까지 먹어온 양을 먹지 않아도 만족하게 되기 때문이다. 당질 제한을 하고 있는 사람들 중에는 하루 두 끼를 먹는 사람들이 많고, 엄밀하게 당질 섭취량을 제로로 유지하는 사람들 중에는 하루 한 끼를 먹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게다가 한 끼 식사량이 밥을 먹었을 때보다 확실히 준다. 쌀이나 라면을 먹었을 때는 무의식적으로 '1인분의 식사를 다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필요 이상으로 먹었지만, 당질 제한을 하면 배가 부르지는 않지만 만족스러움을 느끼게 돼 배가 부를 때까지 먹는 습관이 사라져 결과적으로 식사량이 준다.

세 번째로 '줄인 당질의 칼로리를 고기로 보충해야 한다'는 생각 자체가 잘못됐기 때문이다. 나중에 설명하겠지만 음식의 칼로리라는 개념 자체가 잘못됐다. 섭취한 음식에 들어 있는 영양소·칼로리와 음식에서 얻을 수 있는 영양소·칼로리는 실제로는 전혀 무관하다. 여기에 대해서는 뒤에서 상세히 설명하기로 한다.」*

아직은 잘 모르겠다.

14/10/05

* 나쓰이 마코토, <탄수화물이 인류를 멸망시킨다>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