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모험러의 책방

예사롭게 받아들여야 한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예사롭게 받아들여야 한다

모험러
-그렇게 두루 사회운동가들에게 나눠주셨지만 개중에는 과거 경력을 입신과 출세의 발판으로 삼거나 아예 돌아서서 배신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

"돈이란 게 마술이니까… 이게 사람에게 힘이 될지 해코지가 될지, 사람을 회전시키고 굴복시키고 게으르게 하는 건 아닐지 늘 두려웠다. 그러나 사람이란… 원래 그런 거다. 비겁한 게 '예사'다. 흔히 있는, 보통의 일이다. 감옥을 가는 것도 예사롭게, 사람이 비겁해지는 것도 예사롭게 받아들여야 한다."

-서운하거나 원망스러운 적 없으신가?

"모든 건 이기면 썩는다. 예외는 없다. 돈이나 권력은 마술 같아서, 아무리 작은 거라도 자기가 휘두르기 시작하면 썩는다. 아비들이 처음부터 썩은 놈은 아니었어, 그놈도 예전엔 아들이었는데 아비 되고 난 다음에 썩는다고…."*

14/03/19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배를 걱정하라  (0) 2014.03.22
주는 것이 받는 것  (0) 2014.03.21
장의사적 직업과 산파적 직업  (0) 2014.03.20
지식이나 사상은 믿지 않는다  (0) 2014.03.18
몸을 따뜻하게  (0) 2014.03.15
하늘인들 나를 어찌하겠는가?  (0) 2014.03.14
턱걸이는 보약 중의 보약  (0) 2014.03.0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