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하늘인들 나를 어찌하겠는가? 본문

명문장, 명구절

하늘인들 나를 어찌하겠는가?

모험러
「하늘이 나에게 복을 박하게 준다면 
나는 내 덕을 후하게 해서 이를 맞이할 것이고, 

하늘이 내 몸을 수고스럽게 한다면 
나는 내 마음을 편안히 하여 이를 보충할 것이며,

하늘이 내 처지를 곤궁하게 한다면 
나는 내 도를 깨쳐 이를 트이게 할 것이다.

그러니 하늘인들 나를 어찌하겠는가!」*

14/03/14

* 홍자성 지음, 최현 옮김, <채근담>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사롭게 받아들여야 한다  (0) 2014.03.19
지식이나 사상은 믿지 않는다  (0) 2014.03.18
몸을 따뜻하게  (0) 2014.03.15
하늘인들 나를 어찌하겠는가?  (0) 2014.03.14
턱걸이는 보약 중의 보약  (0) 2014.03.07
공부할 수록 야성은 죽는다  (0) 2014.03.06
한번 하겠다 했으면 하고 보라  (0) 2014.03.05
호가호위  (0) 2014.03.04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