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화차>를 보고 본문

리뷰, 서평, 감상

<화차>를 보고

모험러
그가 그녀에게 "너 자신으로 살아"라고 말했을 때, 그는 여전히 그녀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것이 아니었을까? 그녀의 자아는 살해된 지 오래인데. 그래서 그녀는 남의 삶을 빼앗아서라도 그 자리를 채우려 했던 것인데. 위장한 삶에 치명적일 게 뻔함에도 그와 결혼까지 약속하게 된 것은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어서이리라. 사랑하며 살 수 없으면 어떤 종류의 삶을 흉내 내 살아도 행복할 수 없는 것이다. 그것은 껍질만 남은 삶인 것이다. 그나저나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얼마나 아는 걸까? 뭘 알긴 아는 걸까?

12/03/25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할 수 있어" - 자기 착취의 시대  (0) 2012.06.10
프로메테우스  (0) 2012.06.07
<마지막 행성>을 읽고  (0) 2012.05.25
<위대한 독재자>의 한 장면을 보고  (0) 2012.05.18
<유령여단>을 읽고  (0) 2012.05.17
<어벤져스>를 보고  (0) 2012.04.27
<건축학 개론>을 보고  (0) 2012.03.1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