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어벤져스>를 보고 본문

리뷰, 서평, 감상

<어벤져스>를 보고

모험러
캡틴 아메리카가 아이언맨에게 너는 동료를 위해 희생할 수 있겠느냐고 비아냥거리는 장면이 있다. 철조망을 통과하기 위해 자신을 발판으로 내줘야 하는 상황을 예로 들며. 아이언맨은 뭘 그런 당연한 것을 묻느냐는 얼굴로, 나는 그냥 그 철조망 자체를 없애버리겠다고 답한다. 그 말에 빙긋 웃었다. 재밌는 사실은, 막상 다급한 순간에 자신을 희생하는 선택을 하는 건 아이언맨이라는 것이다. 나는 이 장면에서 울컥했다. 그가 희생을 택했기 때문이 아니다. 억만장자 슈퍼히어로인 그도 마지막 순간 원한 것은 사랑하는 애인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었다는 것, 그 소망이 야속하게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 그럼에도 그는 모든 것을 다 내려놓은 편안한 표정으로 최후의 순간을 맞이했다는 것, 때문이다.

12/04/27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할 수 있어" - 자기 착취의 시대  (0) 2012.06.10
프로메테우스  (0) 2012.06.07
<마지막 행성>을 읽고  (0) 2012.05.25
<위대한 독재자>의 한 장면을 보고  (0) 2012.05.18
<유령여단>을 읽고  (0) 2012.05.17
<어벤져스>를 보고  (0) 2012.04.27
<화차>를 보고  (0) 2012.03.25
<건축학 개론>을 보고  (0) 2012.03.1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