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언제 제일 행복했냐고 물으면 본문

명문장, 명구절

언제 제일 행복했냐고 물으면

모험러
「이 삶이라는 것이
매순간 완성돼야 하는 것이구나..
삶을 완성시키는 것은
오랜 세월의 집적이 아니라, '찰나' 구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됐어요.

흔히 행복을 또 사랑을 쟁취해야지 되고 
우리가 가야할 어떤 도착점, 목적지로
생각하고 살기가 쉽지 않습니까?

근데 생각을 조금 뒤집어서
우리의 시작이 사랑이었다. 우리의 시작이 행복이었다.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는 이렇게 선택을 했어요.
'순간에 산다'.
지금 내가 이 순간에 내 인생을 완성하겠다.
이런 태도로 사는 거거든요.」*

.
.
.

「언제 제일 행복했냐고 물으면...
언제나 지금이 제일 좋았던 것 같아요.
슬픈 현재나, 기쁜 현재나.」**

12/09/27

* EBS SPACE 공감,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를 부르기 전 김창완 아저씨가 한 말.
** EBS 지식채널 참조. 김창완 아저씨의 말.

 산울림 - <안개 속에 핀 꽃>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업적 농업을 넘으시겠다?  (0) 2012.10.22
권리  (0) 2012.10.22
나는 누구입니까?  (0) 2012.10.14
언제 제일 행복했냐고 물으면  (0) 2012.09.27
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0) 2012.09.26
사는 이유  (0) 2012.09.25
본질과 현상 2  (0) 2012.09.21
완벽한 스승  (0) 2012.09.20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