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사물의 필연적인 힘 본문

명문장, 명구절

사물의 필연적인 힘

모험러

「… 시기는 매우 특수해서 이를 이용하고자 하는 정치가들을 매우 속인다. 국민은 휴식만을 요구하고 평화를 간절히 바라며 보통 시민이 되고자 한다. 바꿔 말하면 단지 평안하게 지내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국민은 사건, 위기, 모험, 위대한 사람 같은 것을 이미 너무 많이 봐서 이제는 그것들에 대해 진저리가 났다.

 

사람들은 새벽부터 걷기 시작해서 이제야 겨우 괴롭던 하루해를 넘길 있었다. 처음에는 미라보와 함께 뛰고 다음에는 로베스피에르와 함께 뛰고 번째는 보나파르트와 함께 뛰어 모두 완전히 지쳐 버린 것이다. 단지 모든 사람들은 자신이 있는 잠자리만을 요구했다.

 

[주거와 식량 같은 보장은] 형식적으로는 '' 내리지만 실제로는 사물의 필연적인 힘에 의한 것이다.

 

나폴레옹의 몰락 뒤에 프랑스로 돌아온 숙명의 왕가는, 자신이 주는 자이고, 자기가 것은 다시 빼앗을 있다고 믿는 바보였다.

 

부르봉 왕가는 제정이 마치 극장의 무대 장치처럼 해체되는 것을 보고 스스로에게 힘이 있다고 믿었다. 왕가는 자기도 똑같이 떠밀려가게 되리라는 것을 조금도 예감하지 못했다. 자신 또한 나폴레옹을 끌어내린 손아귀 안에 있음을 깨닫지 못한 것이다.

 

프랑스 사회의 뿌리는 부르봉 왕가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국민 속에 있었다. 깊이 감추어진 튼튼한 뿌리는 왕가의 권리가 아닌 민족의 역사를 구성하는 것이었다.

 

- 빅토르 위고, 레미제라블, 더클래식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혁명은 유발되는 게 아니다  (0) 2020.03.06
혁명이 멈추는 순간  (0) 2020.03.04
정의는 난폭해질 필요가 없다  (0) 2020.03.04
악인은 민감하다  (0) 2020.03.03
야수의 소굴이 인간의 소굴보다 낫다  (0) 2020.02.27
사회의 갱도와 광부들  (0) 2020.02.25
눈길의 포로  (0) 2020.02.23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