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 본문

명문장, 명구절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

모험러

『그러나 18세기 말의 한 예수회 인사의 설명에 의하면 조로는 아주 거친 음식밖에 만들지 못했다. 그는 중국인들이 여러 종류의 조를 이용하는 것에 감탄하며 이렇게 썼다. "우리는 호기심과 허영심에 차 있을 뿐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을 그렇게 발달시켰지만, 가스코뉴 지방과 보르들레의 랑드 지방의 농민들이 조를 가지고 덜 야만적이고 몸에 덜 해로운 음식을 만드는 방법은 300년 전에 비해 거의 나아진 것이 없다.』*


그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이 훗날 엄청난 위력으로 유럽을 부흥시켰음을 그땐 알 수 없었나보다.


17/11/19


* 페르낭 브로델,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I-1: 일상생활의 구조(상)』에서



페르낭 브로델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