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 본문

명문장, 명구절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

모험러

『그러나 18세기 말의 한 예수회 인사의 설명에 의하면 조로는 아주 거친 음식밖에 만들지 못했다. 그는 중국인들이 여러 종류의 조를 이용하는 것에 감탄하며 이렇게 썼다. "우리는 호기심과 허영심에 차 있을 뿐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을 그렇게 발달시켰지만, 가스코뉴 지방과 보르들레의 랑드 지방의 농민들이 조를 가지고 덜 야만적이고 몸에 덜 해로운 음식을 만드는 방법은 300년 전에 비해 거의 나아진 것이 없다.』*


그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과학이 훗날 엄청난 위력으로 유럽을 부흥시켰음을 그땐 알 수 없었나보다.


17/11/19


* 페르낭 브로델,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I-1: 일상생활의 구조(상)』에서



페르낭 브로델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신은 바라보기 위해 존재한다  (0) 2017.11.26
인간이 신을 낳는다  (0) 2017.11.26
사치는 영원한 계급투쟁  (0) 2017.11.19
숫자에 구속되는 역사  (0) 2017.11.19
페스트는 평등하지 않다  (0) 2017.11.19
인간의 모험심  (0) 2017.11.06
말하라 진실을, 하지만 비스듬하게  (0) 2017.09.19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