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쓰고 버리는 인간, 쓰고 버리는 유대와 동반자 관계 본문

명문장, 명구절

쓰고 버리는 인간, 쓰고 버리는 유대와 동반자 관계

모험러

「믿지 못할 사회 경제적 상황으로 말미암아 남녀 개인들은 이 세상을 일회용 물품들, 한번 쓰고 버리는 물품들 ― 다른 인간을 포함한 전체 세상까지 ― 이 가득 담긴 용기처럼 보는 훈련을 하고 있다(혹은 아주 어렵게 터득하고 있다). 게다가 세상은 용접으로 밀폐되고 땜질로 막아버려, 파산을 해도 수리할 수 있기는커녕 사용자가 절대로 열어보지 못할 '블랙박스'처럼 되어 있는 듯하다. 오늘날 자동차 수리공들은 고장나거나 손상된 엔진을 고치는 것이 아니라 수명이 다했거나 결함 있는 부품을 내다버리고 그저 다른 밀봉된 기성제품을 창고 선반에서 꺼내와 바꿔 끼우는 훈련을 받고 있다. '예비 부품'(이 말 자체에 모든 설명이 들어 있다)의 내부 구조나, 그것이 작동하는 수수께끼 같은 방식에 관하여 수리공들은 전혀 아는 바가 없다. 그들은 그러한 이해와 기술을 자기 책임으로, 자기들이 서로 경쟁해야 할 분야로 여기지 않는다. 정비소에서 그러하듯 정비소 바깥의 삶에서도 그러하다. 모든 '부속'은 '예비'이고 교체 가능하며 교체하는 것이 좋다. 손상된 부품을 내다버리고 다른 것으로 교체하는 데 몇 분이면 되는데, 왜 많은 품이 들어가는 수리 작업에 시간을 낭비하겠는가?


... 인간의 유대는 엔진 부품과 같지 않아서 기성제품이었던 적이 없다는 것, 용접으로 밀봉해두면 빠르게 썩고 해체되고 만다는 것, 사용하지 않으면 쉽게 교체하지 못한다는 것 등에 대하여 그들이 너무 긴 시간을 할애하여 고민하는 일은 거의 없다.


따라서 노동시장의 운영자들이 의도적으로 사장을 '불안정화'시키는 정책을 시행하면, 삶의 정책은 이를 일부러 선택하든 혹은 게을러서 그냥 채택하고 수용하는 것이든지 간에, 그 정책을 지원하고 부추기게 (효과를 배가시키며) 된다. 일부러 채택해도 게을러서 채택해도 결과는 같다. 즉, 인간의 유대, 사회적 유대, 동반자적 유대가 퇴색하고 시들며 허물어지는 것이다.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와 같은 헌신은 그 정의와 의도와 실제적 여파로 볼 때 '만족이 지속될 때까지'와 같은 일시적이고 덧없는 계약, 어떤 ― 측정 불가능한 ― 비용을 치르고서라도 그 관계를 지켜내려고 노력하기보다는, 파트너 중 하나가 다른 기회나 더 나은 가치를 발견하면 얼마든지 몸을 빼내는 계약이 된다.


달리 말하자면, 유대와 동반 관계는 생산되는 것이 아니라 소비되는 것으로 간주되는 경향이 있다.」*


15/08/28


* 지그문트 바우만. (2009). 액체근대. (이일수, Trans.). 도서출판 강.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