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질투하는 신, 화폐 본문

명문장, 명구절

질투하는 신, 화폐

모험러

「실용적 욕구, 이기주의는 시민사회의 원칙이며, 이는 시민사회가 정치적 국가를 온전히 탄생시키는 순간 순수한 형태를 띠고 나타났다. 실용적 욕구와 자기 이익의 신이 바로 화폐다. 화폐는 그 앞에 어떤 다른 신도 존재할 수 없는, 질투하는 이스라엘의 신이다. 화폐는 인간이 섬기는 모든 신들을 격하시켜 상품으로 변환한다. 화폐는 스스로 확립된 만물의 보편적 가치다. 그래서 이는 세계 전체 ― 인간 및 자연 세계 ― 로부터 그 독특한 가치를 박탈했다. 화폐는 인간 노동과 인간 존재의 소외된 본질이다. 이 낯선 본질은 인간을 지배하고, 인간은 이것을 숭배한다.」*


- 마르크스, <유대인 문제에 관하여> 중


「따라서 돈에 대한 욕구는 이 경제체제에서 생산하는 진정한 욕구이며, 이 체제에서 생산하는 유일한 욕구이다. 화폐의 양은 사실상 그 유일한 질로써 점점 변해간다. 화폐가 만물을 추상적 형태로 환원시키듯이, 그것은 운동 과정에서 자신을 양적인 존재로 환원시킨다. 과잉과 무절제가 그 진정한 규범이 된다.」*


- 마르크스, <경제학-철학 수고> 중


15/06/11


* 애니트라 넬슨·프란스 티머만, <화폐없는 세계는 가능하다>에서 재인용.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