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리스본행 야간열차> 본문

리뷰, 서평, 감상

<리스본행 야간열차>

모험러

영화를 보고 나자 아래의 시가 생각났다.


오슬로의 이상한 밤

- 박정대, 2011, 『모든 가능성의 거리』


비도 눈도 내리지 않는 밤이었다

오슬로로 향하던 야간열차였다

흑백의 깊은 밤이었다

졸다가 가끔 눈을 뜨면 삶의 빛깔들이 희미하게 지나갔다


눈도 비도 내리지 않는 이상한 밤이었다

오슬로의 깊은 밤이었다

기억의 깊은 백야였다

담배를 피울 때마다 어떤 희미한 빛깔들이 삶의 가장자리로 흘러갔다


15/03/27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섀도우런 드래곤폴  (0) 2015.05.23
<나는 왜 이유 없이 아픈 걸까>  (0) 2015.05.19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  (0) 2015.05.15
<리스본행 야간열차>  (0) 2015.03.27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0) 2015.02.16
<잘쓰려고 하지마라>  (0) 2015.02.13
<임사체험>  (0) 2015.01.21
<까칠한 구도자의 시시비비 방랑기>  (1) 2015.01.18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