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데모크리토스의 다중우주론 본문

명문장, 명구절

데모크리토스의 다중우주론

모험러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이 현대 천문학을 이루는 거의 모든 개념을 이미 찾아냈었다는 사실이 놀랍다. 심지어 오늘날 물리학자들이 진지한 가능성으로 연구하고 있는 '다중우주론'마저도 그 당시 모색되었다. 그들의 놀라운 통찰력들은 어디서 온 것일까. 모르긴 모르되, 특정 종교, 특정 사상만이 배타적으로 사람들을 옭아매지 않았던 자유로운 지적탐구의 분위기도 한몫했으리라.


「(데모크리토스가) 가르치기를, 사물들은 끊임없이 허공을 헤매고 있으며 무수히 많은 서로 다른 세계들이 있다고 한다. 그 가운데 몇몇 세계들에는 해도 달도 없으며, 또다른 곳의 해와 달은 우리 것보다 훨씬 더 크고, 다시금 다른 세계들은 심지어 여러 개의 해와 달을 자랑한다. 세계들 사이의 간격은 똑같지 않아서 때로는 멀고 때로는 가깝다. 일부 계속 커지는 세계들이 있는가 하면, 또 일부는 이미 정점에 달했고, 심지어 소멸하는 세계도 있다. 여기서는 새로운 게 생겨나는가 하면, 저기서는 그냥 사라져 없어진다. 서로 충돌해서 없어지기도 한다. 생명체도 식물도 없고, 일체의 습기도 없는 세계들이 있다고 한다.」*


- 로마의 교부 히폴리투스가 서기 2세기에 남긴 글에서


한편, 데모크리토스에 흥미를 느껴 <브리태니커 온라인>을 들여다보니 그는 궁극적 선을 유쾌함이라는 개념으로 제시했다고 한다. 이것은 "영혼이 두려움이나 미신 혹은 그밖의 어떤 감정에도 방해받지 않고 평화롭게 조용히 사는 상태"**를 말한다. 하, 그는 참으로 고수였던 것이다.


15/02/07


* 토비아스 휘르터·막스 라우너, <평행우주라는 미친 생각은 어떻게 상식이 되었는가>

** 브리태니커 온라인, <데모크리토스>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