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분별지가 꺼지면 별빛이 빛난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분별지가 꺼지면 별빛이 빛난다

모험러
「『벽암록』에서 덕산이 용담스님을 만나 설법을 밤늦도록 듣고 나설 때, 용담이 촛불을 하나 켜서 주었다. 덕산이 촛불을 받아서 나가려고 할 때 용담이 촛불을 탁 불어 꺼버렸다. 그때 덕산이 크게 깨달았다는 불교의 얘기가 있는데 깨달았다는 말은 무엇을 깨달았는가 하면 역시 분별지라는 것은 꺼버리고 ― 그때 덕산은 『금강경』 이론의 제일인자였다 ― 텅 비워야 한다는 것이다. 촛불이 꺼지고 나서 가만히 살펴보면 멀리 산도 보이고 별도 보이고 이 별빛을 따라 길을 갈 수 있게 된다. 그래서 전체를 보게 되고, 알게 되는 것이다.」*

- 김흥호, <전습록> 풀이 중

별빛이 곧 양지이다. 왕양명 선생의 말씀을 들어보자.

「양지가 네 표준이 되어야 한다. 네가 어디를 가든지, 또 무슨 생각을 하든지 양지가 옳다 그러면 그것은 옳은 것이고, 양지가 아니다 그러면 그것은 아닌 것이다. 만약에 양지라는 것을 속이면 아무것도 제대로 판단이 되지 않는다. 너는 절대 양지를 속이면 안 된다. 있는 그대로, 그 별빛(양지)에 의거해서 가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선은 남게 되고 악은 없어지게 된다. 별빛(양지)으로 가는 그 세계가 바로 온당쾌락, 곧 천국이다. 이것이 바로 격물의 뜻이며, 또한 치지의 참된 공부라 할 수 있다.」*

14/11/09

* 김흥호 전집, <양명학 공부>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