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그라우트 박사의 독백 본문

리뷰, 서평, 감상

그라우트 박사의 독백

모험러
예술의 경지를 넘보는 게임들이 있다. "뱀파이어 더 마스쿼레이드: 블러드라인즈"(Vampire The Masquerade: Bloodlines)도 그중 하나다. 이 게임에서 플레이어는 뒷골목 슬랭에서부터 상류사회의 고급영어까지 양 극단의 영어를 모두 맛볼 수 있는데, 모두 탁월하게 잘 쓰였다. 심지어 말카비안(Malkavian) 클랜으로 플레이하면 주인공의 모든 대사가 시적이고 장식적이고 유희적으로 탈바꿈한다. 셰익스피어의 희곡에서나 볼 수 있을 뻡한 대사가 쏟아져나오는데, 이는 다른 어떤 게임에서도 구경할 수 없는 수준의 영어다. 굉장히 특별한 느낌을 주는 게임이지만, 그중에서도 두 장면이 특별히 더 인상에 남는다. 첫 번째는 그라우트 맨션의 독백이고, 두 번째는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 택시 기사와의 대화이다. 아래 그라우트(Dr. Grout)의 독백을 퍼왔다. 말카비안 클랜의 선조 그라우트의 정신 나간 정신세계를 고풍스러운 귀족풍의 영어로 들어볼 수 있다. 예전에 플레이한 게임이지만 아직도 그 스산한 어두운 뒷골목의 세계가 떠올라, 가끔 OST를 찾아 듣곤 한다.



14/05/16


'리뷰, 서평, 감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시>  (0) 2014.09.09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0) 2014.06.21
<엣지 오브 투모로우>  (0) 2014.06.07
그라우트 박사의 독백  (0) 2014.05.16
<노아>  (0) 2014.03.23
<신세계>  (0) 2014.03.17
<Ender's Game>  (0) 2014.03.08
<관중과 공자>  (0) 2014.03.0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