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연하벽(煙霞癖) 본문

모험러의 잡문

연하벽(煙霞癖)

모험러
산에서 피어오르는 안개와 지는 저녁노을을 몹시 사랑하는 것을 옛 어른들은 연하벽(煙霞癖)이라 이름 붙였다 한다. 오늘 새벽 안개 자욱한 산길을 걸으니 선인들의 그 마음을 알 것만 같았다.

12/04/24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에서 나눈 대화  (0) 2012.05.01
64세 청년의 구직일기  (0) 2012.04.29
비 오는 날  (0) 2012.04.25
연하벽(煙霞癖)  (0) 2012.04.24
제비 2  (0) 2012.04.22
봄처녀  (0) 2012.04.21
비나리  (0) 2012.04.21
제비  (0) 2012.04.1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