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가을 지리산 본문

모험러의 잡문

가을 지리산

모험러
거림 쪽으로 지리산을 오른 건 처음이었다. 거의 사람이 오르지 않는 길로 올라가고, 거의 사람이 내려오지 않는 길로 내려왔다. 산행 초입에서 등산객을 만난 것 외에는 사람을 만나지 않았다. 구상나무 군락지에서 자라고 있는 어린 구상나무들이 어찌나 귀여운지 몇 번이나 발걸음을 멈추고 구경했다. 그 군락지 뒤편, 사람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곳에 조그만 호수가 있었다. 신선이 가끔 놀다 갈법한 곳이었다. 호수 뒤 높은 암벽에 앉아 능선을 굽어보았다. 파란 하늘 아래, 단풍이 참 붉었다.

12/10/19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고 싶은 일  (0) 2012.10.24
평상심  (0) 2012.10.21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장 유수진씨를 응원한다  (0) 2012.10.20
원한  (0) 2012.10.18
청춘의 열정  (0) 2012.10.17
잣대  (0) 2012.10.16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가도  (0) 2012.10.1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