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오디오북]간|윤동주|'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26 본문

시낭송

[오디오북]간|윤동주|'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26

모험러

https://youtu.be/TYUVG9oKO94


- 윤동주


바닷가 햇빛 바른 바위 위에

습한 간을 펴서 말리우자.


코카사쓰 산중에서 도망해온 토끼처럼

둘러리를 빙빙 돌며 간을 지키자.


내가 오래 기르던 여윈 독수리야!

와서 뜯어먹어라, 시름없이


너는 살지고

나는 여위어야지, 그러나,


거북이야! 

다시는 용궁의 유혹에 안 떨어진다.


프로메테우스 불쌍한 프로메테우스

불 도적한 죄로 목에 맷돌을 달고

끝없이 침전하는 프로메테우스.


17/03/06


* 시낭송: 모험러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모험러의 오디오북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