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좋아하는 일로 먹고 살자는 결단은 어디서 오는가 본문

명문장, 명구절

좋아하는 일로 먹고 살자는 결단은 어디서 오는가

모험러

Q. 인생에서 삶의 방향을 트는 일은 매우 중대한 결정일 텐데, 선택에 있어 가장 우선순위에 둔 것은 무엇인가요?


"삶의 주도성과 행복입니다. 내게는 언제나 주도성이 우선입니다. 내가 가진 아이디어가 하나씩 구체화될 때 기분이 짜릿하고, 사는 맛을 느끼지만 그 반대 경우에는 버틸 수가 없더라고요."

- 도시 양봉가 박진


"중요한 선택을 해야 하는 순간이면 내 마음속을 깊이 들여다본다. 내 마음이 더 끌리는 일, 내가 더 자유로워지는 일이 무엇인가를 생각한다. 솔직히 어릴 때는 내가 더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를 잘 알 수 없었다. 나이가 들면서 내가 더 자유로워지는 일이 무엇인지가 조금씩 더 분명해졌다. 그래서 결단을 내리기 조금은 더 쉬워졌다."

- 서촌 옥상화가 김미경


"내가 '가장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가', 그것 하나에만 집중했습니다."

- 나무 박사 고규홍


"내가 하고 싶은 것만 봐요. 나는 계획적인 편도 아니고, 충동적으로 인생을 살아왔어요. 불현듯 무언가 하고 싶으면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그냥 따라가요. 그렇게 갑작스런 선택을 내릴 때  부가적인 것들을 생각하지 않아서 굳이 우선순위라고 할 것도 없어요. 여러 가지를 계산하지 않는다고 할까요. 단순하게 내가 하고 싶은 것만 봅니다."

- 목공예가 이태인


"이상이 있는 사람은 걸어야 하는 길을 알고 있고, 방황하고 싶어도 방황할 수 없다. 혼이 이쪽! 이쪽! 하고 알려주기 때문이다."라는 나쓰메 소세키 <태풍>에 나오는 말을 인용.

- 여행 작가 윤정인


"일상의 삶이 짜인 틀 속에서 기계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닌, 내가 '살아 있음'을 실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컸던 것 같아요. 서울에서의 직장 생활은 그것이 힘들었지요. 날마다 같은 공간에서 같은 사람을 만나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말해야 하는 삶이었으니까요."

- 농부 김계수


"살면서 '후회하지 않을 선택은 무엇인가'가 가장 중요한 판단 기준이었어요. 파키스탄에서 폭탄 테러를 겪고 사람 일이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생각이 늘 머릿속에 있었어요. 정말로 마음속에 하고 싶은 일이라든지 집념, 꿈··· 그런 것이 있다면 그것을 하고 죽는 것이 눈감는 순간에 후회를 덜 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해도 후회, 저렇게 해도 후회한다고 하잖아요? 하고 싶은 거 하는 것이 죽을 때 조금이라도 덜 후회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식으로 판단 기준이 있으면 선택의 갈림길에 있을 때  도움이 됩니다."

- 우동명가 기리야마 신상목


"이제는 진짜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아이들은 9살, 13살이 되었고, 어느 정도 경제적 기반을 이루었으니 사회인으로서의 의무감에서 벗어나 진정 내가 원하는 길을 찾아 나서고 싶었다. 그 일은,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며 깊이 있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고, 서로  소통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으며, 나를 표현하는 희열을 느낄 수 있는 일이어야 했다. 그러면서 조직에 구속받지 않고 정년 제한 없이 평생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싶었다."

- 상담심리사 김영숙


"건강과 가족입니다."

- 술공방 예술 정회철


"나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행복이요."

- 인제주 주인장 황지현


17/07/03


* 모두 한명석 외, <좋아하는 일로 먹고 사는 법>에서 인용.



고수들

2015/02/06 - 뭘 해야 할지, 뭘 선택할지 모르겠으면 고민하지 말고 차라리 찍어라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