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유와 무 모두를 알아야 한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유와 무 모두를 알아야 한다

모험러
「도의 형체가 허무한 줄만 알고 사물이 그곳으로부터 나왔다는 것을 모른다면 이는 어미만 알고 그 자식은 모르는 것이 된다. 그렇게 되면 허무의 단멸(斷滅)에 떨어진다. 그 반대로 자식인 사물만을 알고 어미인 도를 모른다면 이는 사물에만 집착해 따르고 본질인 도는 모르는 것이 된다. 어미를 알았다면 다시 그 자식도 알아야 한다.」*

14/08/20

* 감산덕청 지음, 송찬우 옮김, <노자, 그 불교적 이해>에서 발췌, 수정.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