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마음을 비우면 신이 머문다 본문

명문장, 명구절

마음을 비우면 신이 머문다

모험러
「몸에서 마음은 군주의 지위와 같고, 몸의 아홉 구멍은 관직과 같다. 마음이 올바른 도에 처하면 아홉 구멍이 이치를 따르지만, 욕심으로 가득 차면 눈이 색을 보지 못하고, 귀가 소리를 듣지 못한다. 그러므로 "윗사람이 그 도를 떠나면 아랫사람이 그 직분을 잃는다"고 한다.

도는 멀리 있지 않지만 도달하기 어렵고, 사람과 함께 머물러 있지만 터득하기 어렵다. 그 욕심을 비우면 신神이 들어와 자리하고, 깨끗하지 못한 마음을 말끔히 씻으면 신이 머문다.」*

- 관자, '심술心術' 중

14/03/26

* 김필수 외 옮김, <관자>에서 발췌, 편집.

관자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식을 먹는 도  (0) 2014.03.29
절제하면 생기는 저절로 온다  (0) 2014.03.28
정기의 작용이 극에 달하면  (0) 2014.03.27
감각에 깨어 있어야 중용이 가능하다  (0) 2014.03.25
혁명은 비상 브레이크다  (0) 2014.03.24
분배를 걱정하라  (0) 2014.03.22
주는 것이 받는 것  (0) 2014.03.21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