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부처도 인과에 떨어지는가? 본문

명문장, 명구절

부처도 인과에 떨어지는가?

모험러
아래는 백장의 야호선(野狐禪) 혹은 백장야호(百丈野狐)라고 불리는 불가의 일화이다.

「백장 선사가 설법을 할 때였다.
한 노인이 매일 와서 백장 선사의 설법을 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노인이 백장에게 물었다.

"나는 오백년 전에 한 절의 주지였습니다. 그 때 누가 '부처도 인과에 떨어지는가?'라고 묻기에 제가 '떨어지지 않는다(불락인과不落因果)'고 답하는 바람에 여우의 몸을 받았습니다. 이 업을 해소해주실 수 있겠는지요?"

백장이 노인에게 말했다.

"그 물음을 내게 다시 해보시오."

"부처님도 인과에 떨어집니까?"

"인과에 매이지 않습니다(불매인과不昧因果)."

그 말을 듣고 노인은 마침내 깨달아 여우의 몸을 벗게 되었다고 한다.」*

14/02/11

* 윤기붕, <구하지 않는 삶, 그 완전한 자유>에서 본 내용을 각색.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