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비 오는 봄날 본문

모험러의 잡문

비 오는 봄날

모험러
한 여인이 문을 팍! 열고 나와 화난 듯이 재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한 5초나 지났을까, 한 남자가 역시 문을 팍! 열고 뛰쳐나와 그 여인을 따라잡아 붙잡았다. 여인은 남자의 팔을 바로 뿌리치고 제 갈 길을 갔다. 아, 그 여인이 남자가 잡을 때 뒤를 돌아보았거나 조금이라도 망설였다면 그 장면이 그토록 긴장감 넘치지는 않았으리라. 남자는 멀어져가는 여인의 뒷모습을 보며 남자라는 동물이 꼭 이런 상황에서 발동시키는 그 특유의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나는 '왜 5초나 걸렸을까?'하는 표정으로 그 남자를 바라보았다. 비 오는 봄날이었다.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찰  (0) 2013.06.08
영화 보러 가는 길에 본 광경  (0) 2013.05.26
일요일 오후  (0) 2013.05.19
비 오는 봄날  (0) 2013.04.23
유교가 피워낸 꽃, 왕양명  (0) 2013.04.11
짝퉁 코카콜라  (0) 2013.04.11
벚꽃과 사진을 찍다  (0) 2013.03.29
왕양명 선생의 깨달음  (0) 2013.03.2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