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시 본문

명문장, 명구절

모험러
- 이시영

화살 하나가 공중을 가르고 과녁에 박혀
전신을 떨 듯이
나는 나의 언어가
바람 속을 뚫고 누군가의 가슴에 닿아
마구 떨리면서 깊어졌으면 좋겠다
불씨처럼
아니 온몸의 사랑의 첫 발성처럼

13/03/07

* 이시영 시집, <무늬>에서 봄.

'명문장, 명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이 만드는 세계  (1) 2013.03.12
떠도는 존재  (0) 2013.03.11
병에 걸리지 않는 사람들의 비밀  (0) 2013.03.08
작은 일  (0) 2013.03.06
게으르고 부끄러워서  (0) 2013.03.06
성현 따위  (0) 2013.03.05
추구할 가치가 있는 단 하나  (0) 2013.03.05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