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오디오북]병원|윤동주|'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6 본문

시낭송

[오디오북]병원|윤동주|'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6

모험러

* https://youtu.be/bvm3F9CM3QY


병원

- 윤동주


살구나무 그늘로 얼굴을 가리고, 병원 뒤뜰에 누워, 젊은 여자가 흰 옷 아래로 하얀 다리를 드러내 놓고 일광욕을 한다. 한나절이 기울도록 가슴을 앓는 다는 이 여자를 찾아오는 이, 나비 한 마리도 없다. 슬프지도 않은 살구나무 가지에는 바람조차 없다.


나도 모를 아픔을 오래 참다 처음으로 이 곳에 찾아 왔다. 그러나 나의 늙은 의사는 젊은이의 병을 모른다. 나한테는 병이 없다고 한다. 이 지나친 시련, 이 지나친 피로, 나는 성내서는 안 된다.


여자는 자리에서 일어나 옷깃을 여미고 화단에서 금잔화 한 포기를 따 가슴에 꽂고 병실 안으로 사라진다. 나는 그 여자의 건강이 ―― 아니 내 건강도 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그가 누웠던 자리에 누워 본다.


17/01/23


* 시낭송: 모험러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모험러의 오디오북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