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늦가을 본문

모험러의 잡문

늦가을

모험러


아침,

학교를 걷고 있었다.

어느 건물 앞에서, 
한 청년이 배달 오토바이에 그릇을 싣더니,
오토바이를 옆에 두고 냅다 드리눕는다.
두 팔을 활짝 벌리고 그림처럼 하늘을 바라 본다.

'아, 세상 가장 편안한 자세로다!
감탄을 주었고, 내 점수는..'하며 바라보다,
문득 궁금해 나도 따라 하늘을 올려다 보았다.

눈이―
부시다.

모든 시름을 녹일듯 하고,
끝내 몸나 마저 녹일듯 하다.

그렇게,
그 청년과 나는 가을하늘을 바라보며 말을 잊었고,
서로를 잊었다.

2010.11.09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0) 2012.02.27
사랑  (0) 2012.02.27
괜찮아  (0) 2012.02.27
달은 2  (0) 2012.02.27
고향  (0) 2012.02.27
달은  (0) 2012.02.27
나는 할 수 있다  (0) 2012.02.27
늦가을  (0) 2012.02.27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