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러의 책방

재회 본문

모험러의 잡문

재회

모험러
몇 달 만에 만난 고양이는 반갑다고 야옹하며 다가와 내 다리에 몸을 부비며 바지에 한뭉텅이의 털을 묻혀 주었다. 나는 잘 있었느냐며 고양이를 부드럽게 쓰다듬어 주었다.

'모험러의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민정 아나운서의 사랑  (2) 2013.07.04
욕망  (0) 2013.07.02
돈 때문이지, 뭐  (0) 2013.07.01
재회  (0) 2013.06.27
장마  (0) 2013.06.18
관찰  (0) 2013.06.08
영화 보러 가는 길에 본 광경  (0) 2013.05.26
일요일 오후  (0) 2013.05.19

모험러의 책방

서평, 리뷰, 책 발췌, 낭독, 잡문 등을 남기는 온라인 책방. 유튜브 채널 '모험러의 책방'과 ′모험러의 어드벤처′(게임) 운영 중.

0 Comments
댓글쓰기 폼